하남시 팀장급 공무원, 민원인과 상사 사이에서 “동네북”?

A팀장 B동장의 부당한 업무처리에 모욕느껴 명퇴서 제출 의혹
B동장 정상적인 업무처리 과정 주장, 업무 복귀 후 대화 주장
공무원들, 열악한 처우와 과중한 민원 사이에서 직업 갈등 증폭
기사입력 2023.11.23 00:26 조회수 2,83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부권취재본부 기자 edit@fp-news.co.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공정언론뉴스 & www.fp-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7
  •  
  • 하남子
    • 개인적으로 갑질 보다는 공무원으로서 일하며, 회의감 때문이 아닐까 싶다. 주요원인이 갑질이 될 수 있겠지만 내 시각에서 바라본 공직자는 매우 어렵고 고난한 직업이다. 갑질로 이어진 상황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하남시를 위해 뛰는 공직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  
  • 얼굴없는 악마 갑질
    • 약자를 자기에 도구로 삼는것 자체가 공직자 사이에 있는듯하다.

      공무원이 퇴직까지 9급에서  4급까지  승진의 절차를 밥는다. 여기에서 오는 패단이 몇가지가 있다.

      가장 큰문제는  갑질을 보는것과 갑질을 하는 행위다. 여기에는  반드시 함수가 있다.

      이를 밝히는 건 매우 힘겨운 절차다.

      분명 한나의 인물은 분명 큰 상처를 입는다.

      자신의 행위가 상대에게 상처를 준는일은 대부분 사람들은 하지 않으려 애쓴다. 이를 서슴없이 하는이는 쇼싱 패스다. 남들이 볼때는 정말 점잖은 사람으로 보인다.  그런데 남이 보지않을 때는 서슴없이 온같 린치를 한다.이런 행위를 하는자는 범죄자다.
  •  
  • 이따위
    • 어떤 조직이든 중간역활하는 하는 이가 있기마련이다. 시에 조직도 마찬가지다. 새로 입사한 직원과 2~30의년
      직원과의 사이에 팀장들이 있다. 이들이 선배후배 사에서 뫈충역활 하는 자리다 그러다 보니 3가지 민원이있다.그 하나는 후배를에게 업무의 성격등을 얄려주는 일이고 또하나는  후배들이 민원들과기타일들에 애로를 들어주는 일이다.그 두번째는 선배 (과장.국장)들들의 뒤를 받쳐주는 일과 선배들이 후배들과 부디치는 부분을 완충하는일이다.
      그 세번째는 선배 후배들의과 주민 민원의  들의 완충하는 일을 한다.
      이런 상횡에서 생기는 스트레스는 사표는 물론 죽음까지 생각 할때가 상당하다. 누군가 이런 스트레스를 해소 해주어야 한다.
  •  
  • 하남시
    • 이런일이 생기면 안되지 말입니다
  •  
  • 갑질 이제그만
    • 갑질의 최대 맹점은 본인이 하는 행동이 갑질임을 모른다는 점...
  •  
  • 갑질보다을질
    • 하남시에 팀장급이 힘든 일을 다 하는 량 여론조성을 것은 나무만보고 숲을 보지 못 했기 때문이다.물론 민원에 중간 가교 역활을 하는 경도 있다. 그럼에도 주무관이 기본안을 작성하고 팀장이 검토 후 과장. 국장에게 결재 받는 구조로 되어있다.하지만 좀 더 깊이 보면 누구는 힘겨운 일을 더하고 덜하고 할 수 없다.다만 그렇게 보일뿐  갑질이 사실이라면 이는 용인해서는 안 될 일이다.이에 대한 책임 함께 차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토록 반드시 조치가 있어야 한다.60여명의 사무관(과장)급이 모두다 갑질을 하는 것으로 치부되어선 공정하지 못하다.남을 탓 하기는 그렇지만 200여명의 팀장급 직원들도 상당부분 슈퍼‘을’질 과 ‘갑’질을 서슴치 않는 이들도 있다.이 또한 합께 고쳐 저야 할 것이다. 시장은 이를 지켜만 보지 말고 반드시 균형을 잡아 줘야 된다.
  •  
  • 얼마나 힘들었으면
    • 스트레스 받으면 몸 아프고 마음 아프고 죽고 싶은 마음 생기고
      갑질 을질 누가 정의내릴수 있겠는가
      때린 사람이 있으니 맞아 아픈 사람이 있지
      당한 사람이 열받고 억울하면 갑질이다.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